미국 쿠바에서 이민자의 새로운 급증

미국, 쿠바에서 이민자의 새로운 급증

관리들에 따르면, 미국은 수십 년 동안 볼 수 없었던 물결로 쿠바인들이 쿠바로 이주하는 급증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미국 쿠바에서

야짤 미국 관세국경보호청(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에 따르면 10월부터 5월까지 140,000명 이상의 쿠바인이 이 섬을 탈출했으며 이는 2020 회계연도보다 10배 증가한 수치입니다.

최근의 파도는 125,000명의 쿠바인이 섬을 탈출한 1980년의 Mariel 탈출보다 더 큽니다.

마이애미 대학의 쿠바 및 쿠바계 미국인 연구의 에밀리오 바카디 모로 학과장이자 역사 부교수인 마이클 부스타만테는 A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숫자의 규모는 정말 역사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배나 국경을 통해 국제 관계 전문가가 ABC 뉴스에 경제 위기가 섬 주민들을 괴롭히면서 상황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Bustamante는 “사람들이 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지쳤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쿠바에서

그는 쿠바가 30년 만에 최악의 위기에 직면해 있기 때문에 비행의 주요 요인은 경제라고 말했다.

Bustamente에 따르면 전염병과 많은 기업의 수입원인 관광 부족이 큰 타격을 입혔습니다.

“상황이 어렵습니다. 인플레이션이 높습니다…모든 종류의 부족이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ABC 뉴스에 자신의 이름을 사용하지 말라고 요청한 35세의 쿠바인 Frank는 자신과 그의 가족이 위기를 느끼고 있으며 그렇게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ABC 뉴스에 자신과 아내가 니카라과행 표를 사기 위해 아바나 집을 팔았고, 이로 인해 11월에 쿠바 국민의 비자 요건이 해제되었으며 결국 미국으로 이주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경제적, 정치적, 사회적으로 삶이 발전할 수 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만큼 노력하고 앞서 나가기 위해 노력한다면 앞서가는 데 다른 나라만큼 장애물이 없습니다. 여기 있다”고 ABC 뉴스에 말했다.

미국 관리들은 국경을 통해 들어오는 것 외에도 쿠바인들이 플로리다 외곽에서 배나 뗏목을 타고 바다를 통해 도착했다고 말했습니다.

미 해안경비대는 의심스러운 활동을 찾고 구조 요청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쿠바 사이의 순찰 횟수를 늘렸다고 밝혔습니다.

해안 경비대는 작년에 114명의 쿠바 이민자들이 2019년 10월에서 2020년 9월 사이에 당국과 다른 미국 법 집행 기관에 의해 체포되었다고 보고했습니다.

해안 경비대에 따르면 지난 2월 플로리다 해안에서 침몰한 선박에 타고 있던 10명의 쿠바 이민자들이 구조됐다고 밝혔습니다.

Bustamante는 미국이 국경에 대한 단속보다 이민 개혁을 해결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와 쿠바 사이의 정치적 갈등으로 인해 주쿠바 미국 대사관이 폐쇄되고 비자 승인이 중단되었습니다.

연방 데이터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쿠바인의 비자 신청을 허용했으며 지난 2년 동안 매년 2,000건을 승인했습니다.

Bustamante는 “망명 및 난민 시스템이 망가졌습니다. 오랫동안 망가져 왔습니다. 너무 과중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Frank와 같은 수천 명의 쿠바인은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기꺼이 그 위험을 감수할 의향이 있다고 말합니다. more news

그는 “깊은 사람들은 당신이 앞서 나가길 바라지만 마음 속 깊은 곳에서는 당신이 많은 사람들을 뒤에 남겨두고 있기 때문에 슬픔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ABC News의 Victoria Moll Ramirez와 Caterina Barbera가 이 보고서에 기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