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을 관통하는 이젝터 시트

바닥을 관통하는 이젝터 시트
초기 제트기 시대의 일부 항공기는 일반 이젝터 좌석에 너무 위험한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해결책? 조종석 바닥을 관통하는 좌석.
영형
1957년 5월 1일, 록히드 시험 조종사 Jack “Suitcase” Simpson은 새로운 제트 전투기의 일상적인 시험 비행으로 예정되었던 캘리포니아 팜데일의 공군 기지에서 이륙했습니다.

바닥을

먹튀검증커뮤니티 비행이 최악으로 변하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Simpson은 음속의 두 배 이상으로 비행할 수 있는 최초의 미국 제트 전투기인 Lockheed F-104

“Starfighter”의 프로토타입을 테스트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항공기 설계의 가장 큰 한계였습니다.

30,000피트까지 비행한 후, 에일러론(비행기가 회전하는 데 도움이 되는 날개의 경첩이 달린 후면 부분)의

오작동으로 인해 Simpson의 스타파이터는 똑바로 아래로 던지고 땅 위로 격렬하게 굴러갔습니다. Simpson은 빨리 빠져나와야 한다는 것을 알고 27,000피트(8.1km)에서 이젝터 시트 핸들을 당겼습니다. more news

심슨은 1998년 플라이트 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아직도 나를 제 자리에 고정시키는 강력하고 완전한 힘을 기억합니다. 약 450mph(725km/h)의 속도로 나를 때렸습니다.”

바닥을

Simpson의 낙하산은 안전하게 열렸고 그는 충돌과 타박상 외에는 사고에서 살아남았습니다. 그러나 그의 사출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그가 Starfighter 조종석 캐노피를 통해 항공기 밖으로 뱉어낸 것이 아니라 바닥을 통해 뱉어냈다는 것입니다.

젊은 시험 조종사는 불운한 비행기를 탈출한 소수의 사람 중 한 명으로, 이젝터 좌석은 발사되지 않고 발사되었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 중에 군용 항공기가 개발됨에 따라 항공기의 증가하는 속도는 극적인 문제를 야기했습니다. 문제가 발생하면 탈출하기 어렵습니다.

더 오래되고 느린 항공기는 낙하산을 장비한 조종사가 뛰어내리기 훨씬 쉬웠지만 450mph(724km/h) 이상으로 비행하는 전투기는 거의 극복할 수 없는 문제를 야기했습니다. 2차 세계 대전 중 이젝터 시트 개발에 박차를 가한 쌍발 P-38 “Lightning” 전투기인 록히드의 또 다른 설계였습니다.

P-38은 꼬리에 연결된 긴 붐에 수용된 두 개의 엔진과 조종사와 무장을 수용하는 작은 중앙 부분과 함께 참신한 디자인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비행기 뒤쪽에 있는 두 개의 레일 방향타는 두꺼운 수평 꼬리 비행기로 연결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P-38이 손상된 경우 탈출하기가 매우 어려웠습니다. 조종사 매뉴얼은 손상된 P-38을 성공적으로 탈출하기 위한 일련의 단계별 가이드로 이 점을 간과하려고 했으며, 아마도 그 당시 조종사가 공격을 받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잊어버렸을 것입니다.

워싱턴 DC에 있는 국립 항공 우주 박물관의 큐레이터인 Alex Spencer는 “비상 상황에서 조종사가 P-38에서 탈출하기

위해 해야 했던 선회는 거의 우스꽝스러웠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나가서 날개를 타고 내려와서 비행기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지 확인하십시오. 비행기가 움직이는 동안 비행기에서 내리면 어떻게 될지 모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