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장관은

윤 장관은 시 주석을 만나 양국 관계 발전을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수요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직접 만나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향후 30년 한중 관계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

윤 장관은

넷볼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양국이 좋은 이웃, 친구, 파트너가 되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양국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두 정상의 축사는 서울과 베이징에서 동시에 열리는 별도의 기념일 행사에서 박진과 왕이의 최고 외교관이 낭독했다.more news

윤 상무는 “한국과 중국은 지리적으로 가까울 뿐만 아니라 문화적으로나 역사적으로 오랜 인연을 쌓아왔다”며 “우리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1992년 수교한 이후 교역량이 5배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한국의 가장 큰 교역 상대국이고 서울은 베이징의 네 번째로 큰 수출 대상국입니다.

윤 장관은 지난 3월 시 주석이 집권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발전시키기로 합의한 후 시 주석과 전화통화를 한 것을 언급하며

“한중이 건전하고 성숙한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상호 존중과 협력을 바탕으로.”
이어 “이를 위해 양국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인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글로벌 공급망을 비롯한 경제안보 등 다방면에서

고위급 교류가 촉진되고 실질적인 협력이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윤 장관은

특히 윤 장관은 한·중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의 근간이 되는 서로에 대한 우호적인 인식이 형성될 수 있도록 양국이 함께 노력하고,

이를 통해 양국 청년들이 두 나라가 더 가까워질 것입니다.

중국은 북한의 최대 외교적 수호자이자 경제적 수혜자로서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유일한 국가로 여겨진다.

그런 점에서 윤 장관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양국이 더욱 긴밀히 협력하기를 기대하고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양국이 지난 30년 동안 호혜협력을 통해 개방과 포용을 유지하면서 전방위적으로 관계를 발전시켰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대혁명과 세기의 대유행(Pandemic)이라는 중요한 시기에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단합하고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시 주석은 수교 30주년을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아 윤 대통령과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실질적인 우호 관계를 구축하기를

희망했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윤 정부가 출범한 이후 양국 간 첨예한 문제들이 양국 관계에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기념식을 가졌다.

윤 전 대통령은 미중 경쟁 속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이른바 ‘균형외교’에서 과감한 전환으로 미국에 가까워지는 조짐을 보였다.

예를 들어, 한국은 미국이 제안한 칩 동맹(칩 4 또는 팹 4라고도 함)에 합류할 예정이며, 이는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국의 증가하는

영향력에 대응할 플랫폼으로 여겨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