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회 비정규 노동 수기 공모전 우수상] 나는 12년차 비정규직 강사입니다



적어도 인간다운 삶은 보장받으며 살아갈 수 있어야 합니다. 정규직이든 비정규직이든 의식주는 해결하고 살 수 있어야 하고, 자신의 노동으로 가족을 부양하며 행복한 삶을 추구할 수 있어야 합니다. 비정규직이기에 생활비가 적게 드는 것도 아니고, 희망이나 꿈을 품지 않는 것도 아닙니다.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토토

토토 사이트

토토사이트 추천


추천 기사 글